낮잠 자는 모습 하나로 상당한 유명세를 끈 올빼미들이 있습니다. ‘얼굴은 땅바닥에 철퍼덕! 두 다리는 뒤로 쭉!’ 바로 엎드려 자는 올빼미인데요. 이에 누리꾼들은 “조작된 사진 아니냐”, “전날 과음한 것으로 보인다”는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습니다.

Twitter / Mark Rees

마크 리스(Mark Rees) 기자는 얼굴을 땅에 박고 자는 올빼미들을 널리 알리게 된 성공 주역입니다. 그가 트위터에 게시한 위 사진은 약 12만 회의 좋아요를 받으며, 전 세계로 퍼져나갔습니다.

하지만 얼굴을 묻고 엎드려 자는 올빼미들은 생각보다 많았는데요. 인터넷 스타로 떠오른 올빼미 사진들을 직접 확인해볼까요?

fs_harajuku
doorabl
whaddupmaknittah
imgur

사실, 어린 올빼미들은 머리의 무게가 너무 무거워 감당하지 못해 이렇게 잠을 청하곤 합니다. 다 큰 올빼미들은 주로 앉아서 잠을 자지만, 새끼 올빼미들은 머리 무게 때문에 중심잡기가 어렵기 때문입니다.

새끼 올빼미의 머리가 차지하고 있는 비율은 몸통의 50~70% 정도라고 하니, 매우 큰 비율입니다. 흔히 말하는 3등신인 셈이죠. 올빼미들이 이렇게 잘 수 있다는 사실을 새로 배운 누리꾼들은 신기하면서도 혼란스럽다는 반응입니다.

그럼 사진을 좀 더 확인해볼까요?

Lihui5344Rie
PulpLibrarian
mikamckinnon

국가오두본협회(National Audubon Society)에 따르면, 새끼 올빼미들에게 수면은 굉장히 중요하다고 합니다.

“가지를 꼭 붙잡은 새끼 올빼미들은 엎드려서 머리를 박거나 옆으로 돌리고 잠듭니다. 새끼 올빼미들은 아주 짧게 낮잠을 자지만 자는 동안에 깨면 화를 내고, 먹는 것조차 거부한다”고 설명했습니다.

Lihui5344Rie
PulpLibrarian

흥미롭게도 새끼 올빼미들은 뒤쪽 발가락으로 나뭇가지를 꼭 붙잡기 때문에 나무에서 잘 떨어지지 않습니다. 그러니 잠을 자고 있는 올빼미들을 발견하면 죽었다고 오해하지 말고, 최대한 조심스럽게 행동하는 것이 좋다고 국가오두본협회는 말합니다.

mikamckinn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