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날, 한 여성이 출근길에 임신한 길고양이를 만났습니다. 고양이는 친근하게 사람들에게 야옹거렸지만, 매우 어려 보였고 마른 상태였습니다. 그럼에도 관심을 주는 사람들에게 얼굴을 부볐죠. 하지만 녀석의 배를 자세히 보니, 배가 불렀음을 알 수 있었습니다.

Angela Sy

임신부 고양이가 관심을 달라고 야옹거리고 있었던 것입니다. “자신과 아기들을 도와달라고 하는 것 같았어요”라고 직장동료 이본은 회상했습니다.

고양이를 사무실로 데려와서 동그란 모습에 보바(버블티에 들어가는 버블)라고 부르기 시작했습니다!

이를 본 엔젤라와 동료들은 빈 회의실에서 고양이가 지낼 수 있게 하고, 새끼를 낳기 위한 상자, 푹신한 깔개, 그리고 먹을거리 (건어물, 참치캔, 신선한 물고기, 우유)도 주었습니다!

보바는 우리 사무실에서 새끼 고양이를 낳을 준비를 했습니다. 모두에게 친근하게 대했고, 새끼를 낳을 안전한 공간이 생겨서 만족스러운 모습이었습니다.

보바는 폭풍이 불던 날 밤에 새끼를 낳았습니다. 다음날 사무실에 돌아오자 여덟 마리의 아기 고양이가 있었습니다!

태어난 지 몇 시간밖에 되지 않은 새끼 고양이들!

보바는 지친 모습이었지만 새끼들을 핥아서 깨끗이 했습니다! 네 마리의 공주님과 네 마리의 왕자님이 태어났어요.

어린 나이에 엄마가 된 보바는 놀라울 정도로 굉장한 책임감을 보여주었습니다!

새끼들은 너무 작아서 처음에는 구분하기 어려울 정도였습니다.

두 마리의 치즈냥, 한 마리 삼색이, 다섯 마리의 고등어 고양이가 태어났습니다.

고양이 한 뭉치

 이 고양이 이름은 奶盖, 우유 토핑입니다! 가장 동글동글한 친구고, 가장 많이 우유를 먹은 친구입니다. 또한 카메라 앞에서 포즈를 가장 잘 취하는 친구이기도 하죠.

아기 고양이들은 곧 자신의 몸에 달린 앞발을 발견했습니다….! 이 친구 이름은 珍珠, 펄입니다. 스트레칭하는 모습이네요! 두 주 후, 고양이들은 하나씩 눈을 뜨기 시작했습니다.

단체사진입니다! 3주가 지나자 모두들 눈을 뜨고 동그란 몸을 자랑했습니다.

마치 아이돌 그룹 같은 모습이네요. 3주가 지나자 사료를 먹기 시작했습니다! 몸이 점점 커지고 있지만 엄마와 부둥켜안고 있는 것을 좋아합니다

1달이 지나자 서로 끌어안고 지내기 시작합니다! 여덟 마리의 귀여운 친구들, 1개월짜리가 되고 나서, 우리는 고양이들을 큰 회의실로 옮겨 자유롭게 지낼 수 있게 했습니다! 대가족이죠! 우리 사무실 식구들은 참 어려운 일이지만 고양이들이 있는 회의실에서 일을 하려고 합니다!

보바는 정말 사랑스러운 엄마입니다. 보바를 중성화하고, 아기들은 좋은 집을 찾아주려고 합니다. 누군가 보바와 새끼 한 마리를 함께 데려가면 좋을 텐데요. 지금은 고양이가족 모두가 사무실 직원들과 행복하게 지내고 있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