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 전, 미국 로스앤젤레스 동물원은 두 마리의 사자 부부를 한 번에 안락사하기로 어려운 결정을 내렸습니다. 21살 된 후버트(수컷)와 칼리사(암컷)는 “쇠락하는 건강과 고통스럽게 삶의 질을 해치는 고령에 따른 질환” 때문에 안락사가 결정되었습니다.

후버트는 시카고의 링컨파크 동물원에서 태어났고, 칼리사는 시애틀의 우드랜드 파크 동물원에서 태어났습니다. 둘은 2014년도에 로스앤젤레스 동물원으로 옮겨지면서 처음 만났습니다. 이후, 둘은 떼려야 뗄 수 없는 관계로 살아왔습니다.

Los Angeles Zoo and Botanical Gardens

“우리는 무거운 마음으로 후버트와 칼리사, 두 마리의 아프리카 사자를 기립니다. 동물 복지 및 관리부는 두 사자의 고령 때문에 삶의 질이 너무나도 저해되어서 21살 된 사자 두 마리를 안락사하기로 결정하였습니다. 후버트와 칼리사는 로스엔젤레스 동물원을 방문하는 사람들에게 굉장한 인상을 남겼습니다. 우리 직원들과 방문객들은 사자들의 존재 자체에 매우 큰 감명을 받았습니다” 로스엔젤레스 동물원의 사장이자 동물원장인 데니스 베렛이 말했습니다.

Los Angeles Zoo and Botanical Gardens

“두 사자 친구들은 6년 전에 로스앤젤레스 동물원에 왔으며, 아름답고 끈끈한 애정을 통해서 우리에게 매우 소중한 감회를 주었습니다. 칼리사와 후버트는 항상 가까이 지냈습니다. 잠시도 서로의 곁을 떠나지 않았습니다. 그래서 이 둘과 작별 인사를 하는 것은 너무 마음 아픈 일이지만, 적어도 함께 떠났다는 사실에 안심할 수 있을 것입니다. 우리는 이들을 몹시 그리워할 것입니다.”

Los Angeles Zoo and Botanical Gardens

보통 사자들은 십여 년을 살고, 동물원에서는 17년 가량을 살기 때문에, 후버트와 칼리사가 2014년에 처음 만났을 때는 이미 노년의 사자였습니다. 두 마리의 사자는 로스앤젤레스 동물원 방문객과 직원에게 큰 인기를 끌었으며 항상 끌어안고 있고, 서로를 핥는 모습을 보여주어 화제가 된 바 있습니다.

Los Angeles Zoo and Botanical Gardens
Los Angeles Zoo and Botanical Gardens

후버트와 칼리사는 삶의 끝까지 그 끈끈한 유대감을 놓지 않았습니다. 동물원장인 데니스 베렛의 말처럼, 두마리 모두 홀로 남아 더 고통받지 않고, 같은 시간에 떠날 수 있음에 위안을 삼습니다. 부디 그곳에서는 고통 없이 행복하게 사랑을 나누며 지낼 수 있길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