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즈음 많은 사람들이 SNS의 부정적인 면들을 지목하곤 합니다. 하지만 오늘 이야기는 SNS의 순기능에 대해 이야기하고자 합니다.

여기 이 소년은 나이지리아에 사는 11세 소년입니다. 최근, 이 아이가 빗속에서 맨발로 춤을 연습하는 영상은 전 세계에서 큰 인기를 끌었습니다. 우선 영상을 확인해 볼까요?

https://www.instagram.com/p/CBjt6B-A0aM

사람들은 아이의 춤에 대한 진심, 우아함, 재능에 놀랐습니다. 영상은 SNS를 통해 빠르게 공유되며 뉴욕의 ABT 재클린 케니디 오나시스 예술학장인 신시아 하비의 눈을 끌었습니다.

“영국에 사는 친구가 이 영상을 보내왔습니다.” 하비가 신시내티 인콰이어러지에 말했습니다. “저는 바로 아이를 찾으려고 했죠!” 다행스럽게도 하비는 앤써니를 찾아낼 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앤써니가 3주간의 집중 여름캠프에 참여할 수 있도록 장학금을 제안했습니다.

한편, 앤써니의 나이지리아 선생님인 오원세니는 2017년도 나이지리아 라고스에 댄스스쿨을 설립했습니다. 하지만 댄스스쿨이 생기고 3년이 지났는데도 열 두 명의 학생들이 춤을 출 제대로 된 공간이 없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오원세니의 지하실에서 연습해야 했죠.

“우리는 발레에 대한 편견을 바꾸려고 하고 있습니다. 남자아이들도 발레를 할 수 있다고 말이죠” 오원세니가 BBC에 밝혔습니다. “이제 남자들도 발레를 합니다. 발레는 여자의 전유물이 아닙니다.”

“발레 덕분에 힘을 얻었고 감사하는 마음을 갖게 되었습니다. 앤써니는 지금 뉴욕 ABT 캠프에 참여중입니다. 정말 신이 났으며 여태까지 열심히 해왔으니 이 기회를 통해 꿈을 향해 한 발짝 더 나아갈 것입니다.” 오원세니가 말했다 ” 우리 댄스스쿨의 주된 목표는 학생들이 나이지리아 발레를 대표하고, 발레의 우아함을 보여주며 발레를 주류 문화가 되게 하는 것입니다. 뿐만 아니라 우리 문화가 빛나게 했으면 좋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