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색 애완동물을 키우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다! 하지만… 자신이 집고양이라고 생각하는 퓨마는 어떨까?

l_am_puma

유명 축구선수의 이름을 따, 메시라는 이름을 가진 녀석은 2016년도부터 러시아 펜자의 아파트에서 새로운 부모님인 알렉산드르와 마리야 디미트리와 함께 살고 있다. 메시는 우리 모두가 꿈꾸는 삶인 철없는 고양이의 삶을 살고 있다.

l_am_puma
l_am_puma
l_am_puma
l_am_puma
l_am_puma

메시(축구선수가 아닌 거대고양이)는 겨우 3개월일 때 펜자의 실내동물원에 팔렸다. 보통 퓨마 크기보다 작았으며 건강문제도 있었다. 그렇기 때문에 일반 동물원에서 살 수 없었고, 야생 보호구역에서도 살 수 없었다. 그리고 실내동물원 직원들은 퓨마를 안락사시켜야 하나 고민하고 있었다. 알렉산드르와 마리야는 이 즈음 메시를 만났다.

l_am_puma
l_am_puma
l_am_puma
l_am_puma

부부는 퓨마를 보자마자 “사랑에 빠졌다”고 한다. 그러나 이렇게 큰 짐승을 어떻게 집에서 키워야 할지를 고민하다가 우선 집으로 데려갔다. 메시를 집에 데려가고 나서 부부는 메시가 건강을 되찾을 수 있도록 돌보았다. 알렉산드르와 마리야는 새로운 가족에 기뻐하는 것처럼 보이지만, 이들이 키우던 고양이인 키라는 메시와 잘 어울리지 못하고 있다. 어쩌면 질투일지도.

l_am_puma
l_am_puma
l_am_puma
l_am_puma

메시는 “고양이”로 불리고 있지만 메시를 키우는 것은 고양이를 키우는 것보다는 개를 키우는 것에 가깝다. 예를 들면 강아지 훈련소에서 훈련을 받았다! 또한 메시는 이제 10개 가량의 명령어를 알고 있다! 디미트리예프 가족은 퓨마를 데리고 산책을 나간다. 또한 생 소고기, 닭고기, 칠면조를 먹이고 욕조에서 씻긴다.

l_am_puma
l_am_puma
l_am_puma
l_am_puma
l_am_puma

메시가 인터넷에서 유명세를 끌자 많은 사람들의 관심을 끌었다. 그러나 비판하는 사람들도 생겨났다. 그들은 메시를 야생으로 돌려보낼 것을 촉구하였다. 하지만 알렉산드르와 마리야는 메시가 야생에서 살아남을 수 없을 거라고 생각한다. 또한 퓨마나 기타 거대 고양이과 동물들을 집에서 키우는 것을 바라는 것도 아니다. 메시는 정말로 순하고, 차분하고, 아프기 때문에 예외이다.

l_am_puma
l_am_puma

디미트리예프 가족은 퓨마에 만족하지 않고 레오파드를 입양하고자 한다. 왜냐하면 메시는 친구가 필요하기 때문이다. 새 친구 이름으로 손흥민은 어떨까?

l_am_pum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