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발물 처리반 밴스는 아프가니스탄에서 근무한 이후로 이 순간을 손꼽아 기다려 왔다. 물론, 임무를 혼자 수행한 경우는 없었다. 밴스는 폭발물 탐지견으로 훈련받은 셰퍼드 견인 이카르와 매 순간 함께했다.

Youtube / USA Today

이들은 고국에 돌아온 뒤 짧게 사진을 찍었다. 그리고 이카르는 밴스와 떨어져 다시 아프가니스탄으로 돌아갔다. 얼마나 슬픈 일이었을지 상상도 힘들다.

이카르가 돌아왔을 때 사기업이 밴스를 데려가겠다고 했으나 그렇게 되지 않았다. 이카르는 유기견 보호소로 향했다. 원래 유기견 보호소는 개들을 최대 1개월 동안 데리고 있지만 이카르는 17개월 동안이나 있었다.

Youtube / USA Today

미션 K9 구조대(Mission K9 Rescue)와 미국군견협회는 이카르와 다른 군견들이 전우를 찾아 여생을 즐길 수 있도록 나섰다. 이들은 이카르의 파트너인 맥파랜드를 찾아 오랜 기간을 보냈다.

밴스는 모르는 사람들이 페이스북에서 ‘스토킹’을 하는 것처럼 느꼈다고 했다. 모르는 사람들로부터 가득 이카르와 관련된 메시지를 받았으니 놀라운 일도 아니다. 군인이었던 밴스는 일반 사람들과 스토킹에 대해 다른 생각을 갖고 있다.

“제발 를 기억했으면 좋겠어요.”

Youtube / USA Today

3년이나 지났지만 이카르는 다행히도 밴스를 기억했다. 밴스가 벽 모퉁이를 돌자마자 이카르는 밴스를 알아보았다. 밴스가 이름을 부르자 이카르는 밴스에게 달려가 품에 안겼다! 밴스를 끌어안고 킁킁대는 모습이란!

Youtube / USA Today

정말로 감격스러운 장면이었다. 두 친구의 얼굴은 웃음으로 가득했다. 이카르는 당연하게도 밴스의 집에서 살게 되었다. 다행히도 이카르는 밴스의 아내와 두 마리의 다른 개와 지내게 될 것으로 보인다

Youtube / USA Today

이카르는 열심히 일했고, 이제는 집에서 가족과 함께 시간을 보낼 예정이다. 체코 셰퍼드는 다른 동물들과도 친화력이 좋은 편이다. 이제 폭탄 걱정 없이도 뛰놀 수 있게 되었다.

Youtube / USA Today

밴스는 집에 장난감이 많지만 더 많은 장난감을 살 것이라고 했다. 5살짜리 이카르는 이제 은퇴생활을 즐길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아래 영상에서 두 친구가 재회하는 감격스러운 장면을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