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살 다람쥐 질(Jill)은 2012년 8월 허리케인으로부터 구조되었다. 현재는 인스타그램에서 74만 명의 팔로워를 거느린 유명 다람쥐지만, 잠자리에 들 때 꼭 작은 테디베어를 안고 침대로 향한다.

this_girl_is_a_squirrel

질은 화장실을 분간할 수 있고, 패션도 좋아하고, 카메라 앞에서 능숙한 포즈를 취할줄도 안다.

this_girl_is_a_squirrel
this_girl_is_a_squirrel

2012년도에 아이작이 상륙했을 때, 질은 둥지에서 떨어지는 사고를 겪었다. 이 사고 때문에 질은 인간들과의 동거를 시작하게 됐다. 녀석은 회복하고 나서도 자신을 치료해준 인간들과의 동거를 선택했다. 그리고 그 선택에 매우 만족하는 것으로 보인다. 무엇보다도 어릴 때부터 녀석의 옆자리를 지켜준 테디베어 인형과 떼려야 뗄 수 없는 사이가 됐다.

this_girl_is_a_squirrel
this_girl_is_a_squirrel

질은 가족으로부터 사랑을 듬뿍 받으며 제2의 삶을 살고 있다. 생일마다 축하도 받고, 맛있는 간식도 먹고, 팬들로부터 작은 옷을 선물 받기도 한다. “이제 가족이나 다름없어요.” 질의 주인이 말했다. “우리 가족이 된 이후로 꼭 우리 가족과 함께 휴가를 떠납니다. 한 살이 되기도 전부터 말이죠. 이젠 오래 차를 타도 보채지도 않는다니까요.”

this_girl_is_a_squirre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