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옹이 필요하다면 뉴욕의 첼시(Chelsea)를 방문해보는 것도 좋겠다. 첼시에서는 뉴욕시의 명견인 루부티나(Louboutina)를 만나볼 수 있다. 루부티나는 5.8만 명의 인스타그램 팔로워를 둔 유명견으로, 매일 두 시간씩 산책을 하며 만나는 사람들을 껴안아준다.

Instagram / louboutinanyc
Instagram / louboutinanyc
Instagram / louboutinanyc
Instagram / louboutinanyc
Instagram / louboutinanyc

루부티나의 주인인 45세 남성 페르난데즈 차베즈의 말에 따르면, 많은 사람들이 루부티나의 포옹을 받고 하루가 더 밝아졌다고 말한다. 직장에서 나쁜 일이 있거나 하면, 포옹으로 그날 있었던 일들은 모두 잊게 된다고 말한다.

루부티나의 포옹은 2014년 발렌타인 데이에 시작했다. 루부티나의 주인이 실연을 겪은 날이었다.. “루부티나가 다가와서 앞발로 내 손을 꼭 잡아주고 놓지 않겠다는 듯이 두 앞발을 교차했어요” 페르난데즈 차베즈가 그 날을 회상했다. “친구들과 ‘그래도 발렌타인데이에 손을 누군가 잡아주네” 라고 농담을 했죠.”

Instagram / louboutinanyc
Instagram / louboutinanyc
Instagram / louboutinanyc
Instagram / louboutinanyc

차베즈는 오늘 날 강아지의 위로가 필요한 사람이 본인만이 아님을 잘 알고 있다. 그는 앞으로도 루부티나와 뉴욕의 거리에서 사랑을 나누고자 한다. 물론, 코로나19로 현재는 잠시 포옹을 아껴둔 채, 코로나19 헬스케어 산업에 종사하는 근로자들을 위해 응원을 보내고 있다.

Instagram / louboutinanyc
Instagram / louboutinany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