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이스탄불 한 병원의 응급실에서 찍힌 사진이 SNS에서 화제다. 어미 고양이가 아픈 새끼 고양이를 물고 제 발로 병원에 찾아온 것. 사진에서 의료진은 이 기특한 어미를 둘러싸고 쓰다듬는 모습도 보인다.

ozcanmerveee

해당 사진을 공유한 트위터 유저 메브 오즈칸은 “오늘 응급실에서 우리는 새끼를 물고 들어온 어미 고양이를 보았다”고 자신의 SNS에 사진과 함께 글을 게시했다.

ozcanmerveee

터키의 매체들에 따르면, 의료진들은 신속하게 새끼 고양이를 확인하고 필요한 도움을 제공했다고 전했다. 어미 고양이는 의료진들을 따라다니며 계속 새끼 고양이의 상태를 지켜보았다.

ozcanmerveee

지역 언론사는 새끼 고양이를 치료하는 동안 의료진이 어미 고양이에게 우유와 음식을 제공해 편히 지낼 수 있게 했다고 보도했다. 터키인들은 본디 유기 동물을 아끼고 사랑해 길가에 음식과 물을 놔두는 것으로 유명하다.

ozcanmerveee

다행히도, 두 고양이 모두 적절한 치료를 받고 동물 병원으로 보내졌다.

ozcanmerveee

마음씨 따뜻하고 동물을 좋아하는 병원의 의료진들의 발 빠른 대처 덕분에 고양이는 더 이상 추가 치료를 받지 않아도 될 정도로 건강을 회복했다. 해당 게시글은 터키 SNS에서 수 천 명이 공유하고 레딧에서 8.2만 명 이상의 사람들이 좋아요를 누르며 수많은 사람들의 가슴을 따뜻하게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