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 카일은 딸 아바가 운영하는 작은 레스토랑에 방문했다.

아바는 손님을 맞이하며 가장 좋은 테이블을 내주었다. 이 자리 옆에는 풍선이 둥둥 떠 있었을 뿐만 아니라, 사랑스러운 셰프가 요리하는 모습도 볼 수 있는 자리였다.

음식을 맛본 크리스는 인스타그램 계정에 솔직한 방문 후기를 남겼다. 셰프의 고객 응대부터 재방문 의사까지. 그리고 얼마 지나지 않아, 크리스의 리뷰는 인터넷을 떠들썩하게 했다.

Chris Kyle

“오늘 점심에는 흑인이 운영하는 식당에 방문하기로 했다. 아바네 식당이라는 곳인데, 4월 말에 문을 연 따끈따끈한 곳이다. 아주 깨끗하고, 주인도 놀랍다.

우선 왜 생일도 아닌데 의자에 풍선이 있냐고 물어봤다. 그러자 “아빠 꺼 아니고 엄마 꺼”라고 말해주었다.

Chris Kyle

식당에 손님이 나밖에 없는데, 음식이 나오기까지 45분이 걸렸다. 처음에는 음식을 잘 만들다가 20분 동안 만화영화를 보다가 왔다.

고객 응대가 개선될 여지가 있다고 생각하지만 요리사가 귀여우니까 됐다. 한 번 더 방문할만하다. 한 번의 실수로 좋은 식당을 포기할 수 없잖은가.”

Chris Kyle

크리스의 리뷰에서 아바의 성격이 여실히 드러났다. “아바는 정말 성격이 좋다. 귀여운 친구이다. 깨어나서 하루 종일 웃음을 빵빵 터뜨리며 놀다 잠든다.”

두 부녀는 해가 뜰 때부터 질 때까지 함께 지낸다. “나는 전업 사업가이기 때문에 재택근무를 한다. 덕분에 하루 종일 딸아이와 지낸다.”

Chris Kyle

처음에 크리스는 아바에게 부엌 놀이세트를 사줘도 될지 고민했다고 한다. “아내가 부엌 놀이세트를 사자고 했는데, 몇 백 달러나 해서 조금 부담이었다.” 하지만 딸인 아바가 좋아하는 것을 보고 크리스는 바로 마음을 바꿨다. “살 가치가 있는 장난감이었다. 아바는 놀 때면 자신의 세상의 주인공이 된다.”

Chris Kyle

크리스는 인터넷에서 본인이 쓴 글이 유명세를 얻고 받은 사랑과 격려로 가득 찬 댓글들에 놀랐다고 한다. “쉽지 않은 시기지만, 내가 쓴 글이 전 세계 사람들에게 잠시나마 기쁨을 줬다니 기쁘다.”

Chris Ky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