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56년 부부가 된 쿠로키 부부. 그들은 일본 시골에서 행복하게 두 자녀를 키우며 살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어느 날, 쿠로키 부인이 당뇨병 합병증으로 시력을 잃는 비극적인 일이 발생했습니다. 쿠로키 부인은 갑작스러운 변화로 우울증을 앓게 됐고, 위축되고, 결국엔 외출을 거부하기까지 이르러 결혼생활 역시 암울해졌습니다.

Yoshiyuki Matsumoto

남편 마츠모토 씨는 어떻게 하면 아내를 기쁘게 해줄 수 있을지 고민하다가 놀라운 아이디어를 떠올리게 됩니다.

Youtube / 朝日新聞社

바로 아름다운 꽃이 가득한 정원을 가꿔 아내가 꽃향기를 맡으러 나오게 하는 것이었습니다. 어느 날 정원에서 분홍생 ‘꽃고비’ 꽃을 발견한 마츠모토 씨는 아내가 앞을 보지 못해도 후각을 통해 이 예쁜 꽃을 느낄 수 있을 거라고 생각했습니다.

Yoshiyuki Matsumoto
Yoshiyuki Matsumoto

2년 동안의 땀이 결실을 맺어 완성된 마츠모토 씨의 정원. 집을 둘러싼 분홍색 꽃은 마치 천국에 온듯한 느낌을 주기도 합니다. 아내는 남편이 만든 정원을 느끼기 위해 조금씩, 그리고 점점 더 자주 밖으로 나오기 시작했습니다.

Shintomi Machiyakuba
Rkr21Sfmfr

10년째 정원을 가꾸고 있는 마츠모토 씨. 이제는 전 세계에서 마츠모토와 쿠로키 부부의 사랑의 결실을 보고자, 많은 관광객들의 발걸음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남편 마츠모토 씨는 “이 모든 것은 아내가 다시 행복해지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결심한 일”이라고 덧붙였습니다.

Yoshiyuki Matsumoto
Yoshiyuki Matsumoto
Youtube

무엇보다도, 쿠로키 부인 역시 다시 웃음을 찾을 수 있었습니다.

Yoshiyuki Matsumoto

사랑하는 부부의 모습과 아름다운 정원을 담은 영상을 아래에서 확인해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