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견들은 우리를 지켜주기 위해 복무 중인 장병들을 충실히 지켜주고 있다.

그들은 적진의 최전방에서 군인들이 밟고 지나갈 수도 있는 길에 묻힌 폭발물을 감지한다. 그 밖에도 다양한 임무를 수행한다.

U.S. Army veteran Sgt Jason Bos and Military War Dog Cila

제이슨 보스 병장(Jason Bos)은 이라크에서 실라와 함께 5년을 복무했다. 첩보 활동부터 폭탄 감지까지, 100가지가 넘는 임무를 함께 수행했다. 불행히도, 2012년 보스 병장은 허리 부상으로 인해 의병제대를 해야 했다. 그리고 그의 군견 실라(Cila)와도 작별을 해야 했다. 그는 크게 상심했다.

2년이 지난 후, 보스 병장은 실라가 너무도 그리웠다. 하지만 실라 또한 나이가 들어 군에서 제대할 예정이며 새로운 가정을 찾게 될 것이라는 소식을 들었다. 이 소식을 들은 보스의 친구들은 보스와 실라의 특별한 재회를 도왔다.

Sgt Jason Bos and Cila

미국 동물보호협회(American Humane Association)와 군견 구조단(Mission K9 Rescue)의 도움으로, 실라는 독일에서 시카고 오헤어 국제공항까지 먼 길을 날아왔다.

잠시 후, 출입장에서 낯익은 목소리가 들려왔다. 실라는 주저하지 않고 보스에게로 달려갔다. 결코 잊을 수 없었던 친구와의 재회에 녀석은 기쁨을 주체할 수 없었다.

보스 병장은 앞으로 실라가 미시간 주에 있는 자신의 집에서 함께 소파에서 뒹구는 삶을 살게 될 것이라고 말했는데요. 아래 영상에서 둘의 감동적인 재회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전쟁의 최전방에서 내보인 둘의 희생은 행복으로 되돌려 받아 마땅합니다. 앞으로는 보스와 실라의 삶에 평화와 행복만이 가득하길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