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는 쓸모없는 사람입니다.”

로스앤젤레스 윌셔대로의 9층 건물 난간에 몸을 기댄 21세 청년이 외쳤다. “뛰어내릴 겁니다!”

1981년 1월 19일. 월셔대로는 순식간에 긴장감에 휩싸였다. 한 남성이 9층 건물 난간에 위태롭게 매달린 채, 경찰과 대치하고 있었던 것. 그는 “베트콩이 나를 잡으러 온다!”고 외치며 몇 시간 동안이나 난간에 버티고 있었다.

그런데 그때, 난간에 매달린 남자는 마치 꿈을 꾸듯 자신의 눈을 의심한다. 옆 창가에 무하마드 알리(Muhammad Ali)가 나타난 것이다.

“정말 당신이군요!” 남자가 믿기 힘들다는 듯 말했다.

지구상에서 가장 유명한 남자 알리는 난간에 매달려 있는 이유를 어느 정도 이해했다. 이 남자는 복무를 했다고 하기에는 너무 어렸지만, 베트남 전쟁이 얼마나 인간의 내면을 뒤틀어 놓았는지 알았다.

알리는 다른 용건으로 근처에 들렀다가 벌어지고 있는 일에 대해 전해 들었다. 그리고 즉시 자신의 차 롤스로이스를 몰고 윌셔대로로 향했다. 현장에 도착했을 때, 알리는 그의 이름을 외치는 구경꾼들을 무시하고 남자의 옆으로 가기 위해 건물로 들어갔다. 경찰은 남자에게 총이 있을 수 있다며 극구 말렸지만, 알리는 조금도 개의치 않았다.

youtube / cbsn

“제가 나갈게요.” 알리가 외쳤다. “쏘지 마세요!”

“안 쏴요.” 남자가 말했다. “총도 없는걸요.”

youtube / cbsn

이어, 알리는 남자를 난간에서 끌어내리기 위한 진심 어린 노력을 시작했다. “전 당신의 형제입니다.” 알리가 외쳤다. “당신을 사랑합니다. 그리고 거짓말하지 않겠습니다. 전 당신을 돕고 싶어요.”

남자는 알리에게 직장을 구하지 못했고, 아무도 자신을 사랑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왜 제 걱정을 하는 거죠?” 남자가 알리에게 외쳤다. “전 별 볼 일 없는 사람이에요!”

그러나 과거 헤비급 세계 챔피언 알리는 남자가 별 볼 일 없는 사람이 아니라 답했다.

youtube / cbsn

알리와 남자는 20분간 대화를 나눴지만 알리의 등장도 충분치 않은 듯 보였다. 하지만 알리는 포기를 모르는 사람이었다. 그는 남자에게 비상계단 문을 열라고 설득했고, 남자를 안은 후 안쪽으로 끌어당겼다. 알리는 이후 남자를 소텔 VA 병원으로 데려다주며, 필요한 도움을 주겠다고 약속했다.

youtube / cbsn

당시 알리는 39세 생일을 맞이했었고, 래리 홈스(Larry Holmes)와의 경기에서 최악의 패배를 경험한 지 석 달이 지났을 때였다. 하지만 윌셔대로 9층 난간에서의 그 순간은 알리의 경기보다 그의 따뜻한 마음을 더 잘 보여주었다.

Scott Woodham Photography via Shutterstock

“저는 남자가 학교에도 가고, 직장도 구할 수 있게 도와줄 거고, 옷가지도 좀 사 줄 생각입니다.” 알리가 이후 기자에게 말했다. “남자와 같이 집으로 가서 그의 부모님도 만나 뵐 겁니다. 그들이 남자에게 별 볼 일 없는 사람이라고 했습니다. 그래서 남자와 같이 집으로 가려는 겁니다. 그와 함께 길을 걸을 거고, 그러면 그가 별 볼 일 없는 사람이 아니라는 사실을 알게 되겠죠.”

실제로 알리는 그 후 몇 년 동안 남자에게 2,000달러 상당의 옷가지를 사주고, 남자의 정서적인 안정을 위해 많은 노력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알리는 언론의 관심을 받지 않으면서도 도움이 필요한 사람들에게 종종 손길을 내밀곤 했다. 하지만 중요한 점은 알리가 그 남자에게 인생의 두 번째 기회를 주었다는 것이다. 그ㄱ날 현장에 있던 경찰관이 말했듯이 말이다. “확실합니다. 알리는 그 남자의 목숨을 살렸습니다.”

Hating people because of their color is wrong. And it doesn't matter which color does the hating. It's just plain wrong.

게시: Muhammad Ali 2012년 9월 30일 일요일

아래에서 당시 현장 영상을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