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려동물을 떠나보내는 것은 정말 견디기 힘든 일이다. 하지만 그것은 반려동물이 주인을 잃었을 때도 마찬가지이다.

강아지 시저(Cesur)는 2017년 1월, 주인을 잃었다. 메흐메트 일한(Mehmet Ilhan)은 79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났다. 주인과 함께 보냈던 마지막 2년 동안 시저는 병세로 힘들어하던 노인에게 소중한 벗이 되어주었다.

메흐메트는 오랫동안 앓아 왔던 질병으로 인해 온몸에 마비가 왔었고, 터키의 부르사 시에 있던 집 근처 병원에서 세상을 떠났다. 그의 충실한 강아지는 슬픔에 잠겼다.

“아빠는 마비 환자였기 때문에, 둘은 조금 특별한 유대감을 갖고 있었어요.” 메흐메트의 아들 알리(Ali)가 DoDo에 말했다. “아빠가 세상을 떠나기 며칠 전부터, 시저는 식음을 전폐했었죠. 그는 아무것도 먹으려 하지 않았습니다.”

Facebook / Ali Ilhan

메흐메트의 시신이 병원에서 장례식장으로 옮겨왔을 때도 강아지 시저는 그의 곁에 머물며 어디도 가지 않으려 했다.

시저는 장례 절차 동안 운구 행렬을 함께 이끌기도 했다.

매장이 진행될 때, 시저는 주인의 관 옆에 앉아 계속해서 고개를 숙이고 있었다.

Facebook / Ali Ilhan

“아빠가 무덤으로 옮겨지고 묻힐 때까지, 아무도 녀석을 만지지 못했습니다.” 알리가 말했다.

시저 또한 주인이 땅에 묻히는 모습을 지켜보았다.

Facebook / Ali Ilhan
Facebook / Ali Ilhan
Facebook / Ali Ilhan

메흐메트가 사망한 후, 시저는 주인의 아들 알리와 함께 살고 있지만, 여전히 주인을 그리워하고 있었다.

Facebook / Ali Ilhan
Facebook / Ali Ilhan

메흐메트가 떠나고 몇 주가 지날 무렵이었다. 알리는 자신이 출근하고 난 뒤, 시저가 매일 밖으로 뛰어나가곤 한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다.

그리고 어느 날, 알리는 시저의 뒤를 몰래 따라가 보기로 결심했다.

그리고 시저가 매일 주인의 무덤을 찾아 묘지로 간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다.

Facebook / Ali Ilhan

“묘지에서 근무하는 분들이 말씀하시길, 아침에 시저가 제일 먼저 하는 일은 저희 아빠 무덤을 방문하는 거라고 하더군요.” 알리가 말했다.

Facebook / Ali Ilhan

메흐메트가 떠난 지 2년이 지났지만, 시저는 아직도 주인의 묘지를 찾고 있다. 그가 언제쯤 슬픔으로부터 회복될 수 있을지 아무도 모르지만, 이제는 사랑했던 주인의 아들 품에서 세상 모든 애정을 담은 보살핌을 받고 있다.

“시저는 언제나 충직한 동물이었어요.” 알리가 말했다. “앞으로는 저와 함께 살게 될 겁니다.”

동물에게 감정이 없다고 말하는 사람이 있다면, 감동적인 이야기를 공유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