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나단 터너 하사(Jonathan Turner)는 미 해병대에서 17년을 복무한 누구보다도 애국심 많은 군인이었다.

그는 복무 기간 동안 이라크와 아프가니스탄에 일곱 차례 파병을 나갔다. 그리고 2014년, 40세의 나이로 은퇴했다. 하지만 그로부터 1년 뒤, 비극적이게도 당시 거주하고 있던 캘리포니아 주에서 전쟁 후유증으로 사망했다.

Jonathan Turner

터너를 잃은 가족은 큰 비탄에 빠졌다. 불행히도 터너의 가족은 조지아 주에 살고 있었는데, 화장된 터너의 유골을 가지러 캘리포니아 주까지 올 비행기 삯을 마련할 형편이 되지 않았다.

하지만 그때, 캘리포니아 애국 경비 기병대(PGR: Patriot Guard Riders)가 가족의 사연을 듣게 되었다. 그들은 자신들이 직접 터너의 유골을 조지아 주까지 이송하겠다고 말했다.

“터너는 해병대, 그리고 일상에서도 동료들을 고취시킨 훌륭한 리더였습니다. PGR가 그들의 웹사이트에 적었다. “5분이든, 5년이든, 그를 알았다면 여러분은 그의 친구였습니다. 그는 여러분에게 모든 것을 내어주었을 사람입니다.”

Staff Sgt. Jonathan Turner

애국 경비 기병대(PGR)은 군 장교, 소방관, 경찰관들의 장례식에 참석해 애도를 같이 하는 기관이다. 그들은 노숙자, 형편이 좋지 않은 참전 군인들을 위해 장례식 자리를 채워주기도 하고, 때로는 시위대들의 공격으로부터 장례식 참석자들을 보호하기도 한다. 그리고 참전용사들을 위한 봉사활동도 진행한다.

Tribunist

PGR 캘리포니아 지부는 곧바로 터너의 유골을 캘리포니아에서 조지아까지 가지고 가기 위한 계획을 세웠다.

“우리는 캘리포니아에서 조지아까지 걸쳐 있는 모든 주의 지부장들에게 연락하여, 이 용사의 유골을 페덱스로 배송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상황을 설명했습니다.” PGR의 제프 구디엘(Jeff Goodiel)이 Fox5News와의 인터뷰에서 말했다.

PGR은 행렬을 준비했고, 미 대륙을 가로질러 터너를 호송했다.

Molly NZ via Shutterstock

전국에서 모인 수 백 명의 자원봉사자들이 3,200Km가 넘는 행렬 여정에 함께했다. 오클라호마 PGR 회원 아샤 라미(Asha Lamy)가 News on 6와의 인터뷰에서, 행렬 여정에 참가한 이유를 설명했다.

“금요일 저녁 6시, 앨라배마 주 헌츠빌 시 외곽 도로를 타고 오클라호마 주로 넘어갔어요.” 아샤 라미가 말했다. “터너 하사와 가족들이 혼자가 아니며, 우리가 함께 있다는 사실 알아주었으면 해요.”

Youtube

터너의 유골을 각 그룹의 기병대들에게 넘겨줄 때마다 경의를 표하기 위한 작은 의식이 거행되었다. 기병대 그룹은 거행된 의식 중 하나를 촬영하여 유튜브에 올렸다. 영상은 순식간에 퍼져나갔고, 사람들은 터너와 가족을 도우려는 PGR의 헌신에 깊은 감명을 받았다.

터너의 가족은 터너의 유골을 그들에게 안겨주기 위해 PGR이 들인 노력에 큰 감동을 받았다.

“이 많은 사람들을 여기서 이렇게 볼 수 있다니 정말 가슴이 따뜻해지네요.” 터너의 모친 애니 글랜턴(Annie Glanton)이 말했다. “아들은 생전에도 많은 사람들로부터 사랑을 받았었죠.”

터너 하사는 많은 사람들을 고취시킨 영웅이다. PGR의 멋진 모습은 아래 영상에서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