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픔에 면역이 있는 사람은 없을 것이다. 슬픔은 변하긴 하지만 늘 곁에 남아있으며, 서서히 약해지고, 그저 흘러갈 뿐이다.

사라(Sara Manitoski)의 가족도 지난 한 해 힘든 시간을 보냈다.

facebook / Sara Manitoski

2017년 3월, 사라는 밴쿠버 섬으로 1박 2일 수학여행을 떠났다. 당시 고2였던 사라는 밴쿠버 섬에서 친구들과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었다.

그런데 다음 날, 사라의 친구들이 아침을 먹기 위해 객실을 나섰을 때였다. 그들은 사라가 아직 잠을 자고 있다고 생각했다. 친구들이 돌아왔을 때, 알람 시계가 울리고 있었음에도 그녀는 여전히 잠에서 깨지 않고 있었다.

친구들은 무언가 잘못됐다는 것을 깨달았다.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shutterstock

응급 구조원, 학교 직원과 학생들이 달려와 심폐소생술을 시도했지만, 사라는 여전히 반응이 없었다.

사라 마니토스키는 깨어나지 못했다. 그녀의 나이 고작 16살이었다.

그러나 그녀의 비극적인 죽음의 원인은 많은 이들을 충격에 빠뜨렸다. 심지어 대부분의 사람들은 “처음” 들어보는 말이기도 했다.

facebook / Sara Manitoski

검시 보고서에 따르면, 사라는 탐폰을 너무 오래 착용하고 있었고, 그로 인해 발생하는 심각한 세균성감염증, 즉 독성쇼크증후군(TSS)에 걸렸다고 했다.

그들은 탐폰에서 황색포도구균의 일종과 함께 추가적인 TSS 징후를 발견했다.

“분명 그런 증상이 나타나려면 이 특정 세균이 있어야 합니다. 그리고 탐폰 사용법과도 관련이 있죠. 아마도 장시간 사용했던 것으로 보입니다. 감염이 더 넓게 퍼질 위험성을 높이죠.” Island Health Medical 직원 디 호야노(Dee Hoyano)가 밴쿠버 CTV에 말했다.

facebook / Sara Manitoski

사건이 있은 직후, 사라의 언니 칼리 마니토스키(Carli Manitoski)는 TSS의 위험성에 대해 사람들에게 경고하기 위해 다음과 같이 페이스북에 글을 올렸다.

“9개월간의 고통스러운 시간을 보낸 후, 제 동생이 독성쇼크증후군 혹은 TSS로 인해 사망했다는 결론을 들었습니다. 여성들은 이에 대해 더 교육 받아야 합니다. 여러분 중 어떤 분들은 TSS가 무엇인지도 모르고 계실 겁니다. TSS에 걸릴 확률은 매우 낮지만, 저는 TSS에 걸린 사람을 이미 두 명 알고 있습니다. 겨우 목숨을 부지하고 있는 한 분과, 세상을 떠난 제 동생입니다. 정말 그렇게 희귀한 질병일까요? 제 동생은 잠자리에 들기 전 복부 경련 증상을 호소했고, 그 후 다시는 깨어나지 못했습니다. 아름답고, 놀라울만치 건강했던 동생이 한순간에 이 질병으로 세상을 떠났습니다.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shutterstock

우리는 이에 대한 교육이 너무 부족하며, 따라서 세상에 드러내야 합니다. 그렇게 훌륭한 젊은 여성에게 그토록 불필요한, 비극적인 일이 일어났습니다. 그리고 저는 이런 일이 그 누구에게도 다시 일어나지 않았으면 합니다. 제 글이 단 한 명에게라도 더 가르침을 줄 수 있다면, 부디 이 글을 읽고 공유해주시면 감사할 것 같습니다.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facebook / Sara Manitoski

흡수력이 강한 탐폰을 8시간 이상 사용하면 세균 감염의 위험성이 높아진다는 점을 기억하자.

통계에 따르면, 100,000명 중 한 명이 TSS에 걸린다고 하지만, 그럼에도 의식하고 염려해야 하는 문제임은 확실하다.

초기 증상은 감기와 유사하게 고열, 메스꺼움, 구토, 설사, 어지러움, 기절, 혼미함을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