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강아지가 다리가 이상한 각도로 꺾인 채, 상자 안에서 발견됐다. 녀석은 급히 동물병원으로 보내졌다. 하지만 수의사는 상태를 보더니, 안락사를 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해줄 수 있는 조치가 없었던 것이다.

수의사는 안락사를 망설였지만, 강아지의 상태는 너무 심각했다. 살려두는 것이 되려 이치에 어긋나 보였다.

하지만, 스타피쉬(Starfish, 강아지 이름)가 안락사 되기 바로 몇 초 전, 보호소 소장이 처치실로 달려 들어와 안락사를 중지하라고 말했다. 그녀는 스타피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검사를 해보고 싶다고 말했다.

youtube / dodo

잠시 후, 그녀는 강아지를 또 다른 수의사에게 데려갔다. 철저한 검사를 진행한 후, 좀 더 긍정적인 진단이 내려졌다.

스타피쉬는 그저 “납작 가슴 증후군(Swimmer Puppy Syndrome)”이라는 장애를 안고 태어났던 것이다. 녀석에겐 적절한 도움이 절실한 상황이었다.

Youtube / dodo

보호소 직원들은 스타피쉬를 정성껏 보살폈다. 녀석은 일반적인 강아지들처럼 걷는 것보다 물속에 있을 때 더 편해 보였다. 비록 몸은 많이 아팠지만, 스타피쉬에겐 녀석만의 매력이 있었다. 그리고 얼마 지나지 않아 한 가족이 스타피쉬를 입양하러 찾아왔다.

“스타피쉬를 보자마자 바로 사랑에 빠졌어요. 녀석은 팬케이크처럼 납작했어요. 다른 일반적인 강아지들처럼 안아 줄 수 없었죠. 그래서 우리는 옆으로 녀석을 안아주었고, 희망을 잃지 않았어요.” 스타피쉬의 보호자 그레이(Leigh Anne Gray)가 말했다.

그녀는 스타피쉬가 정상적인 강아지가 될 수 있도록 가족과 함께 모든 사랑과 힘을 쏟아부었다. 동물 보호소 직원들도 발 벗고 가족을 도왔다.

youtube / dodo

“스타피쉬는 자신에게 무엇이 잘못되었는지 몰라요. 녀석은 다시 일어나고, 다시 시도하죠. 매일매일, 아주 조금씩 나아지고 있어요.”

2개월 후, 스타피쉬는 스스로 일어설 수 있었다. 그리고 얼마 후, 네 다리로 세상을 딛고, 뛰어다닐 수 있었다.

youtube / dodo

스타피쉬가 회복되는 모습은 가족들에게 자부심과 기쁨을 가져다주었다.

“삶을 향한 투지, 설렘.. 그런 것이 제겐 결여되어 있었어요. 하지만 스타피쉬가 저희 곁에 온 것은 정말 행운이었어요. 삶에 또 다른 열정과 감사함을 느낍니다.”

youtube / dodo

죽음으로부터 단 한 발짝 떨어져 있던 안락사 직전의 강아지에서, 밝고 건강한 강아지가 되기까지, 스타피쉬의 운명은 그렇게 개척되었다.

삶의 위대한 역전을 담은 스타피쉬의 여정을 아래 영상에서 꼭 확인해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