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아이가 태어난 지 9개월이 됐을 때였다.

그의 아버지 조나단은 해외 파병 복무 중이었는데, 적의 기습으로 숨을 거두었다.

아내 제시카는 남편이 죽기 12시간 전, 마지막 통화를 했다.

“아들이 건강하게 잘 자라고 있어요. 우린 걱정하지마세요. 당신 건강 챙기세요.”

이 말을 끝으로, 아내는 남편이자 가장인 조나단과 영원히 작별했다.

YouTube/CBS Sunday Morning

안타깝게도, 아들 저스틴(Justin)도 태어나서 아버지와 보낸 몇 달이 ‘아버지와 함께했던 마지막 추억’으로 남게 되었다. 그 마저도 곧 기억속에서 지워졌다.

그러나, 엄마와 아들은 슬퍼할 시간조차 주어지지 않았다.

밀린 대출금 독촉이 쏟아지기 시작했다. 가장의 빈자리는 그들을 더욱 잔인하게 조여오기 시작했다.

YouTube/CBS Sunday Morning

제시카는 가지고 있던 가전제품들을 팔아서, 급한 빚들을 갚아야 했다.

결국, 남편의 유품이었던 1999년식 검은색 도요타도 팔기로 결심했다.

아들과 자신은 운전을 할 수 없었기 때문이다.

그러나 이것이 어떤 ‘결과’를 가져올지는 아무도 모르고 있었다.

unsplash

시간은 흘렀다.

어린 나이에 세상의 풍파를 정면으로 맞서며, 채권자들을 대해야 했던 10대 소년에게 ’15년’은 짧은 시간이었다.

그리고 자신의 아버지가 어떤 사람인지 너무나 알고 싶었던 그에게는 더욱 그랬다.

저스틴은 아버지의 제복, 이름표, 사진들, 그리고 다른 유품들을 모두 간직하고 있었다.

그러나 그가 정말로 원했던 것은 단 ‘하나’였다.

YouTube/CBS Sunday Morning

바로 아버지의 오래된 차. 1999년식 검은색 도요타였다.

엄마는 왜 하필 그 차를 갖고 싶냐고 물었지만, 그는 말로 설명할 수 없었다.

그저 단 ‘한번’이라도 아버지가 앉았던 운전석에 앉아보고 싶었다. 그게 전부였다.

아버지가 그러셨던 것처럼 창문을 열고 한 뺨에 바람을 맞으며, 자신의 아버지를 느끼고 싶었기 때문이다.

제시카는 아들의 이야기를 듣고, 차를 다시 찾기로 결심했다. 물론, 그녀도 자신의 노력이 소용없다는 것을 알았지만, 아들을 위해서 무엇이라도 해야 된다고 생각했다.

YouTube/CBS Sunday Morning

그녀는 자신의 사연을 SNS에 올렸다. 그런데 이 글은 순식간에 엄청난 수의 좋아요와 공감을 받으면서 전 세계로 퍼져나갔다.

그리고 믿을 수 없는 일이 일어났다.

YouTube/CBS Sunday Morning

15년이 넘는 세월 동안 도요타는 또 다른 주인을 만난 상태였다. 그런데 제시카의 사연이 이 새로운 주인에게 까지 닿은 것이다! 차주는 글을 읽자마자, 차를 팔겠다고 결심했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제시카에게는 차를 살 충분한 돈이 없었다.

이들의 딱한 사정을 들은 비영리 단체 “Follow the Flag” 대표 카일이 그녀를 찾아왔다.

YouTube/CBS Sunday Morning

그리고 제시카와 아들이 차를 살 수 있도록, 몰래 모금 캠페인을 꾸렸다. 그리고 자동차가 도로를 잘 달릴 수 있게 도와줄 자원봉사자들도 모집했다.

마침내 저스틴의 “16번째 생일날”, 그들은 아버지의 오래된 차를 아들에게 서프라이즈로 선물했다.

아버지의 차를 본 저스틴은 넋이 나간 표정이었다. 그리고 눈물을 꾹 참으며 차에 올라탔다. 그리고 시트에 앉자, 그는 참았던 눈물을 펑펑 쏟기 시작했다..

마침내 15년 만에 아버지의 차를 탄 아들의 반응은 아래 영상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지금까지 잘 견뎌내주고, 씩씩하게 자라준 저스틴, 어머니 그리고 그의 가족을 도운 모든 사람들에게 따뜻한 격려와 찬사를 보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