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차드(Richard Newberry)는 여느 때처럼 자신의 자동차 정비소에서 일을 하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한 여자가 세상을 잃은 듯한 표정으로 자신의 앞을 지나갔죠. 다음 날에도, 그다음 날에도, 여자는 몹시 어두운 표정으로 리차드의 앞을 지나갔습니다. 무언가 잘못된 것을 느낀 리차드는 여자에게 다가갔습니다. 그리고 잠시 뒤, 한 사람의 인생은 영원히 바뀌게 되죠.

Facebook / Richard Newberry

리차드는 얼마 전까지 교도소에 수감되어 있었습니다. 출소 후에는 노숙자로 거리를 전전하며 살았죠. 그의 과거는 남들에게 자랑할만한 일이 아니었지만 이 경험을 통해, 그는 자아를 찾고 인생을 제대로 산다는 것이 얼마나 재미있는 일인지 깨닫게 되었습니다.

그는 누구보다 열심히 일했고, 자신의 딸에게 자랑스러운 아빠가 될 수 있도록 하루하루를 분투하며 살았습니다.

Facebook / Richard Newberry

그런데 어느 날, 리차드는 과거의 자신을 마주하게 됩니다.

한 여자가 그가 일하는 정비소 앞을 지나가고 있었습니다. 그녀의 표정은 몹시 괴로워 보였습니다. 다음 날도, 그다음 날도 그녀는 정비소를 어두운 표정으로 지나가고 있었습니다.

하루는 주저앉더니 눈물을 펑펑 쏟았죠. 리차드는 직감적으로, 지금이 아니면 무언가 돌이킬 수 없다는 것을 느꼈습니다. 그리고 그녀에게 다가가 말을 걸었습니다.

Facebook/RichardNewberry

여자는 리차드의 위로에 눈물을 더 크게 흘리더니 이내, 자신의 이야기를 꺼내기 시작했습니다.

누네(Ernestina Nuñe)라는 이 여성은 리차드의 정비소에서 그리 멀지 않은 곳에서 청소부로 일하고 있었습니다. 그녀는 차가 없었기 때문에 늘 걸어서 출퇴근을 했고, 리차드의 정비소도 지나가게 된 것이었죠. 그녀는 아이들의 생계를 책임지고 있는 싱글맘이었습니다.

하지만 그녀가 이야기를 이어갈수록 리차드의 마음은 무거워만 갔습니다.

그녀의 아들은 이라크전에 참전했었는데, 전쟁 후유증으로 인한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PTSD)를 가지게 되었습니다. 결국 제대를 해야 했고 사회로 복귀하게 되었죠.

Facebook / RichardNewberry

아들은 몇 년 동안 치료를 받았지만, 전쟁의 상처는 쉽게 아물지 않았습니다. 그에게 일거리를 주겠다는 사람도 없었죠. 그러나 누네는 희망의 끈을 놓지 않고, 아들을 극진히 보살피며 힘을 주었습니다. 하지만 1년 전… 아들은 삶을 더 살아갈 이유를 찾지 못하고, 스스로의 머리에 권총을 쏘았습니다.

엄마는 찢어지는 고통의 시간들을 보내야 했습니다. 그러나, 그녀에겐 어린아이가 둘이나 있었기 때문에 슬퍼할 시간도 주어지지 않았죠.

그리고 오늘은 본인도 목숨을 끊을 생각이었다고 리차드에게 말했죠.

Facebook/RichardNewberry

리처드는 자신의 과거가 떠오르며, 지친 그녀에게 위로와 공감을 전했습니다. 그리고 무엇이 됐든, 자신이 도움이 되고 싶다고 했습니다. 그리고 다음날부터 리차드는 매일 그녀를 정비소로 초대해 함께 시간을 보냈습니다. 둘은 둘도 없는 친구가 되었죠.

그러나 리차드는 거기에서 멈추지 않았습니다. 매일 차 없이 출근하는 그녀를 위해 $6,000 상당의 차를 무료로 그녀에게 선물해주었습니다. 매일 수 km를 걸어서 출퇴근하는 그녀의 모습이 신경 쓰였던 것입니다.

Facebook / Richard Newberry
Facebook / Richard Newberry, 자동차 등록 중인 리차드와 누네

며칠 뒤, 리차드는 누네가 자동차 등록과 보험에 가입할 수 있도록 그녀 옆에서 함께 도와주었습니다. 그리고 그 비용($1,200)도 본인이 모두 부담했죠. 사실, 리차드의 선행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었습니다. 2015년 크리스마스에는, 모르는 사람들에게 깜짝 이벤트를 만들어주기 위해, $2,000달러 상당의 식료품을 본인이 대신 결제해주기도 해주었죠.

Facebook / Richard Newberry

리차드는 WTSP에 “여기까지 오는데 오랜 시간이 걸렸다”며, “많은 사람들은 자신의 삶을 포기하지만, 힘들 때가 있으면, 좋은 때도 있는 법이다.”고 전했다. 그리고 “나는 감옥에도 갇히고, 수년간 노숙자로 지냈다. 그런 내 모습이 보기 싫었다. 나는 정말 딸에게 자랑스러운 아빠가 되고 싶었다. 그리고 내 딸도 언젠가 이런 내 모습을 배울 것이기 때문이다.”고 전했다.

리차드의 딸 티라(Teara)는 그런 아빠를 보며, “나는 아빠가 세상에서 가장 자랑스럽습니다. 왜냐하면 우리 아빠는 좋은 일들을 정말 많이 하기 때문이죠!”라고 리포터에게 전했다.

세상에 이보다 영향력있는 멋진 아빠가 또 있을까요?

아래 영상에서 그 감동을 두배로 느껴보세요!

Facebook / Richard Newberry

과거의 어둠을 이겨내고, 세상에 빛을 뿌리고 있는 리차드의 삶이 우리 세상을 더 밝게 할 수 있도록, 여러분의 친구들에게도 이 이야기를 전해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