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은 정말이지 세상을 바꾸어 놓았다. 우리 삶을 거의 장악해 버렸다고 해도 놀랍지 않다. 아침에 일어나 제일 먼저 손에 쥐고, 잠들기 전 제일 마지막으로 내려놓는 것이 스마트폰이다.

다음 이야기는 그런 삶을 살던 평범한 어린 소녀에게 일어난 일이다. 소녀는 잠들기 전 휴대폰을 충전기에 연결해놓고, 잠자는 동안엔 옆에 놓아두곤 했다.

어느 날 아침, 14세 소녀 르 티 쏘안(Le Thi Xoan)의 엄마는 딸의 이름을 크게 불렀지만, 대답이 돌아오지 않았다. 몇 차례 더 불러보았지만 여전히 대답은 없었다. 딸을 깨우기 위해 방으로 들어갔을 때, 엄마는 의식 없이 누워 있는 아이를 발견했다.

Wikimedia Commons

르티의 부모님은 바로 응급실로 달려갔지만 의사는 이미 너무 늦었다고 하며 딸의 사망을 선고했다. 부모님은 비탄에 빠졌지만 무슨 일이 일어났던 것인지 도무지 이해할 수가 없었다. 전날 밤 딸은 너무나도 건강했기 때문이다.

사망 이유가 밝혀지자, 모두가 충격에 빠졌다.

데일리메일(Daily Mail)이 밝힌, 부검 결과 보고서에 따르면 르티의 사인은 감전사였다.

하지만 부모님은 전혀 이해할 수 없었다. 집은 평소와 다른 게 전혀 없었기 때문이다. 르티의 침대보를 걷어 올리기 전까지는 말이다.

Wikimedia Commons

침대보 아래에는 르티의 휴대폰 충전기가 놓여 있었다. 충전기는 핸드폰에 연결되어 있었지만 충전은 되고 있지 않았다 – 그리고 휴대폰과 가장 가까운 곳에 있던 충전기 케이블 끝부분이 완전히 불에 타 있었다.

르티의 부모님은 르티가 매일 밤 휴대폰을 충전기에 연결한 채, 본인 곁에 두고 잔다고 말했다. 하노이 경찰도 르티의 침대에서 불에 탄 충전기를 발견했다고 밝혔다. 또한 그 케이블은 테이프로 칭칭 감긴 망가진 플라스틱 커버로 씌워져 있었다.

경찰 보고에 따르면 르티가 휴대폰을 충전기와 연결한 후, 침대에 누웠을 때 불량 충전기로 인해 감전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망가진 케이블로 휴대폰을 충전시키는 것은 극도로 위험한 일이다.

Flickr

‘나중에 후회하지 말고, 지금 당장 안전을 챙겨라’는 미국 속담이 있다. 절대 침대에 휴대폰을 두고 잠을 자선 안된다. 망가진 충전기는 버리고, 휴대폰 부품 교체가 필요한 경우 항상 공식 제조 업체가 생산한 진품인지 확인하고 사용해야 한다. 그리고 당신의 소중한 가족과 친구들에게도 이 사실을 꼭 경고해주세요.

세상의 이슈를 찌르다, 포크포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