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에 사는 5살 어린이 첸(Chen)은, 악성 뇌종양 진단을 받았다.

한없이 뛰어놀 나이에, 투병 생활을 시작한 아들을 보며, 엄마(Zhou)의 가슴은 찢어지는 것 같았다.

Shanghai Daily

그러나 슬퍼할 시간은 길지 않았다.

몇 달 뒤, 그녀는 의사로부터 ‘신장병’을 진단받았다.

결국 엄마와 아들은 한 병원에 같이 입원을 했다. 투병 생활은 몇 년간 이어졌다.

엄마 조우는 매일같이 신장 투석을 했지만, 동시에 아들 첸을 24시간 보살폈다.

자기 몸도 가누기 힘들었지만, 아들을 살리려면 절대 약해질 수 없었다.

Youtube

처음, 의사들은 아들 첸의 병이 완치될 것으로 보았다.

그러나, 하늘은 무심했다. 악성 종양이 재발하면서, 상황은 더욱 악화되었다.

Daily Mail

결국, 아이는 암으로 두 눈이 멀고, 온몸이 마비되기 시작했다.

하지만 엄마는 절대로 ‘희망의 끈’을 놓지 않았다.

Daily Mail

그러나, 엄마의 신장 병도 하루가 다르게 악화되었다. 그녀는 점점 더 왜소해졌다..

의사들은 그녀가 살 수 있는 유일한 길은 누군가에게 신장을 이식받는 방법뿐이라고 했다.

Daily Mail

얼마 후, 담당 의사는 첸의 할머니를 조용히 불렀다.

“의사가 말하더군요. 손주가 살아날 가망이 없다고요” 루는 Daily Mail에 전했다. 

“그러나 의사는 말하더군요. 손주의 신장이 엄마를 살릴 수 있을 거라고요. 그리고 또 다른 어느 두 명의 생명도 구해낼 수 있을 거라고요”

Daily Mail

이 이야기를 들은 엄마(조우)는 단호하게 거절했다.

그녀는 이 일에 관해서 어떤 말도 듣고 싶어 하지 않았습니다.” 할머니가 말했다.

어느 날, 7살이 된 아들 첸은 우연히 이 상황을 듣게 되었다.

그리고 엄마에게 자신의 신장을 주겠다고 애원했다.

“엄마, 난 엄마를 살리고 싶어요.” 아이는 구걸하듯, 애걸복걸했다.

그런 아들의 모습을 보고 있는, 엄마의 마음은 갈가리 찢어지는 것 같았다.

Youtube

오랜 시간의 대화와 논쟁이 지나갔다. 결국, 엄마는 아들의 말에 동의했다.

그녀가 동의한 이유는 오직 하나였다. 세상에서 가장 사랑하는 아들이 자신과 영원히 함께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믿었기 때문이다.

Youtube

그로부터 며칠 뒤, 그 작디작은 어린아이는, 옅은 숨을 거두었다.

의사들은 그와 함께 수술실로 들어갔다. 아이의 ‘마지막 소원’을 들어주기 위해서였다.

Daily Mail

곧 수술 준비가 완료되었다. 그리고 정적이 흘렀다.

의료진은 첸을 위해 모두 고개를 숙였다. 그리고 존경을 담아 그를 애도했다. 곧, 수술이 시작됐다.

Daily Mail

수술 결과는 놀라웠다. 첸의 조직은 엄마와 완벽하게 일치했다.

엄마는 곧 완전히 건강을 회복했다. 의사들은 모두 “기적”이 일어났다고 말했다.

이야기는 여기서 끝나지 않았다.

Daily Mail

얼마 후, 아이의 오른쪽 신장은 21살의 한 여성에게 전해졌고, 간은 27살의 한 남성에게 전해졌다.

그리고 그들도 놀라울 정도로 완벽하게 건강을 회복했다. 첸은 죽음 앞에 서 있는 3명의 사람에게 새로운 삶을 전해준 것이다. 

Youtube

이 세상 누구보다도 아름다운 삶을 살았던 ‘첸’. 그에게 더 많은 찬사와 존경이 보내질 수 있도록, 널리”공유”해주세요!

세상의 감동을 찌르다, 포크포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