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트(Kate Lucas)는 남편과 임신 소식을 듣고 기쁨을 주체할 수 없었다.

첫 초음파 검사 날.

의사는 심장 박동 소리를 들어보더니, “한 명이 더 있는 건 아닌지 볼까요?”라며 농담을 건넸다.

농담은 현실이 됐다. 잠시 후 손을 들어 올린 의사는 브이(V) 표시를 했다.

“안에 두 명이 있네요.” 좋은 소식이었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기쁨은 오래가지 못했다…

Facebook / Kate Lucas

초음파는 쌍둥이가 수정된 뒤, 8~13일경 분리되었다는 사실을 보여줬는데, 이것은 두 아이 사이에 보호막이 전혀 없다는 뜻이었다.

두 딸은 일란성이자 단일 양막 쌍둥이로, 단 하나의 태반과 태낭에 둘러싸여 있는 상태였다.

엄마 뱃속의 공간이 점차 비좁아진다는 문제가 있었으므로, 매우 위험도(high-risk group)가 높은 임신이었다. 의사는 쌍둥이의 생존율을 50%로 점쳤다.

Facebook/MonoamnioticTwins

더욱 불안하게도, 케이트의 담당의는 아이들이 “살아남지 못할 수도 있으니” 임신 사실을 대외에 비밀로 하는 게 좋을 것이라 조언했다.

케이트는 곧바로 다른 의사를 찾아갔다. 결코 딸들을 포기할 수 없었다. 그녀는 5주간 입원을 했고, 이어 28주 차에 작은 천사들을 맞이할 수 있었다.

딸들은 제왕절개로 태어났고 처음에는 모든 것이 괜찮아 보였다. 하지만 의료진이 탯줄을 본 순간, 분만실 내에는 걱정 가득한 침묵만이 감돌았다.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shutterstock

그들은 탯줄 두 개가 단단히 얽혀 있는 것을 발견했다. 그러나 뒤얽힌 탯줄들이 아기들에게 해를 끼치지 않았다는 사실은 의사들에게 있어 믿기 힘든 사실이었다.

의사들은 그것을 기적이라 불렀으나, 그게 전부가 아니었다.

Facebook / MiracleBabiesFoundation

쌍둥이는 너무 일찍 태어났기 때문에 너무 작았고 체중도 예상보다 더 작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두 아이 모두 놀라울 만큼 건강했다.

둘은 적시에 세상에 나온 것이다. 탯줄이 그 상태로 더 오래 꼬여있었다면, 쌍둥이는 살아남지 못했을 것이다고 의사는 전했다.

Facebook / KateLucas

두 아이는 출생 후 집중 치료를 받을 필요도 없었고, 이어 며칠 만에 퇴원을 할 수 있었다. 오히려 대부분의 조산아들보다 훨씬 일찍 집으로 돌아갈 수 있었다.

Facebook / KateLucas

하퍼 (Harper)와 클레오 (Cleo)는 어느덧 11살이 되었다. 둘은 아주 다른 성격을 지녔지만, 떼려야 뗄 수 없는 가까운 사이로 지내고 있다.

하퍼와 클레오는 성장 과정에서도 어떠한 합병증이나 질병으로도 고통받지 않았다.

Facebook / MiracleBabiesFoundation

두 소녀의 여정은 정말 이례적인 케이스이며, 그들의 이야기는 같은 상황에 놓인 수많은 부모들에게 용기와 희망을 주었다. 엄마 케이트의 무너지지 않는 긍정심과 결단력도 한몫을 했을지도 모른다.

하퍼와 클레오가 앞으로도 꽃길만 걸을 수 있도록 행운을 빌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