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식은 누구에게나 가장 특별하고, 중요한 순간일 것이다.

그러나 여기 포르투갈의 한 부부는 ‘아주 특별한 결혼식’을 보내, 화제가 되고 있다.

바로 오늘의 주인공 제퍼슨(Jefferson)과 제시카(Jessica)의 이야기이다.

YouTube/Rec On Cine Project

제퍼슨과 제니스는 오랜시간동안 서로를 사랑해왔다. 마침내, 둘은 평생을 함께하기로 약속했다.

결혼식 당일. 모든것은 계획대로 흘러갔다. 반지를 교환하고, 사람들의 축복이 이어졌다.

그때였다. 신랑 제퍼슨은 마이크를 잡았다. 그리고 신부에게 고백을 하기 시작했다.

그런데, 그의 고백은 모두를 놀라게 할 ‘깜짝 발표’였다.

사실, 그는 아내 외에 다른 ‘누군가’를 사랑하고 있다고 고백했다.

그러나, 그의 예상치 못한 고백은 결혼식장을 눈물 바다로 만들었다.

어떻게 된 사연일까?

YouTube/Rec On Cine Project

신부 제시카는 어안이 벙벙했다. 바로 그 때, 뒤에서 인기척이 느껴졌다.

그곳엔 그녀의 딸 지오바나(Giovanna, 8살)가 서있었다.

신랑이 말한 ‘그 여자’는 바로 ‘그녀의 딸’이었던 것이다.

신랑은 딸 앞으로 다가가더니, 무릎을 꿇었다.

YouTube/Rec On Cine Project

그는 딸에게 말했다.

“만약 하나님이 내 소원을 무엇이든지 들어준다면, 지오바나를 내 딸로 삼게 해달라고 말할거예요. 그리고, 나는 세상에서 가장 자랑스러운 아빠가 될 거에요. 아름답고, 똑똑하고, 인내심이 깊은 나의 딸을 위해서요. “

신랑 제퍼슨은 딸의 눈을 바라보았다. 그리고 말을 이어갔다.

YouTube/Rec On Cine Project

“내가 엄마에게 약속했듯이, 아빠는 평생동안 우리 딸을 보호해주고, 나쁜 일에서 지켜줄거란다.”

그의 고백이 이어지는 동안, 결혼식장은 눈물 바다가 됐다.

이에 딸도 마이크를 잡고, 새아빠에게 감사하다고 눈물을 흘리며 말했다.

YouTube/Rec On Cine Project

모든 맹세가 끝나자, 그들은 뜨겁게 포옹했다.

이 감동적인 순간은 아래 영상에서 생생하게 확인할 수 있다.

비록 언어가 달라 이해가 어려울 수 있지만, 아빠가 딸을 사랑하는 마음은 언어를 넘어 이해할 수 있을 것이다.

딸을 향한 아빠의 아름다운 고백 순간을 사랑하는 사람들과 함께 “공유”해보세요! 

세상의 감동을 찌르다, 포크포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