때는 바야흐로 1972년. 이란 북서쪽의 테페 하산루 (Teppe Hasanlu)에서 한 과학자가 놀라운 유적을 발견했다.

wiki

땅속 깊숙한 그 곳에는 두 사람의 뼈가 있었다. 그러나 그게 전부가 아니었다.

이 해골들은 약 2,800년 전 사람들로 추정되는데, 한 명은 남자였고 한 명은 여자로 밝혀졌다. 하산루 연인 (Hansanlu Lovers)이라 이름 붙여진 이 해골 두 구는 치아의 상태를 볼 때 19-22세의 젊은 연인으로 추정되고 있다.

고고학자들은 남자의 머리에 남아 있던 상처를 연구한 결과, 두 사람이 기원전 800년경 하산루 요새가 파괴되는 순간 함께 사망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두 해골을 발견했던 다이슨 로버트(Dyson Robert H)에 따르면, 두 사람은 전쟁 중 피신을 위해 벙커에 함께 숨어있다가 변을 당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wiki

군사 공격으로 마을이 불타버렸을 때, 양측 군사들은 삽시간에 번진 불길 때문에 사망했고, 땅 위의 모든 것이 무너질 때 두 사람은 벙커에서 질식으로 사망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그리고 정말로 놀라운 것은 해골이 발굴되었을 때였다. 연인은 그들의 마지막 자세를 그대로 간직하고 있었다. 둘은 서로를 감싸고 있었고, 그 모습 그대로 2800년이라는 세월이 지나고 있었다. 사랑은 영원하다는 사실을 진정으로 보여주는 모습이었다.

wiki, Penn Museum

남자의 팔은 여자를 둘러 안고 있었고, 여자 또한 마지막으로 남자의 볼을 감싸려 했다. 두 사람은 최후이자 불멸의 키스를 나누고 있었다. 마지막 숨이 다할 때까지 서로를 지켜주기 위해 서로를 꼭 끌어안아주었던 연인의 모습은 보는 이들로 하여금 많은 감동을 전해주었다.

‘2800년의 키스’라고도 불리는 이 유적은 로버트 다이슨(Robert Dyson)이 이끌었던 펜실베이니아 대학교 연구팀(University of Pennsylvania)에 의해 1972년 발견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