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리아(Shelia Fedrick)는 알래스카 항공사에서 10년을 일한 ‘숙련된 승무원’이다.

그런 그녀에게 ‘일생일대’의 사건이 벌어졌다.

Alaska Airlines

셀리아는 평소와 같이 분주하게 비행기 안을 돌아다니고 있었다. 그런데 그날따라, 유난히 한 승객이 그녀의 눈에 계속 띄었다.

그 승객은 10대 여자아이였는데, 늙은 남자와 동행하고 있었다. 남자는 아주 근사하게 옷을 차려입고 있었지만, 아이는 몹시 초라한 복장을 하고 있었다.

셀리아는 “뭔가 잘못됐다”는 생각이 계속 마음속에 떠다녔다.

그녀는 NBC에 다음과 같이 전했다. “남자는 아주 세련된 옷을 입고 있었죠. 그게 참 이상했어요. 남자는 저렇게 근사한데, 왜 옆에 앉아 있는 아이는 저렇게 초라한 차림이지? 뭔가 찝찝했어요.”

unsplash

수상한 점은 그게 다가 아니었다. 셀리아가 여자아이에게 질문할 때마다, 남자는 계속 끼어들어 대신 대답을 했던 것이다.

답변도 매우 방어적이었고, 신경질적이었다. 남자는 아이를 완전히 지배하고 있는 것 같았다.

셀리아는 뭔가를 하지 않으면, 큰일이 벌어질 것 같은 무서운 예감이 들었다.

그리고 그녀는 아이에게 아주 낮은 목소리로 전했다. “욕실로 가 봐.

unsplash

셀리아는 미리 욕실에 가서, 거울에 쪽지를 붙여놓았다. 그리고 아이가 쪽지에 메모를 할 수 있도록 펜을 준비해 놓았다.

얼마 후, 욕실에 도착한 아이는 쪽지에 응답했다. 그런데 쪽지에 적힌 내용은 모두를 충격에 빠뜨렸다.

쪽지에는 다음과 같이 적혀있었다.

unsplash

도와주세요

승무원은 즉시, 이 상황을 파일럿에게 전했다.

얼마 후, 항공기는 착륙했다. 경찰들은 늙은 남자를 체포하기 위해 이미 진을 치고 있었다.

승무원 셀리아는 여자아이(당시 14세)에게 전화번호를 건넸다. 사건은 그렇게 일단락되는 것 같았다.

그런데 몇 주 후, 셀리아의 핸드폰으로 전화 한 통이 걸려왔다. 그 여자아이였다.

알고 보니, 여자아이는 인신매매의 희생자였다. 그녀는 납치를 당해, 항공기를 통해 성 노예로 팔려나가고 있는 중이었다. 셀리아의 직감이 아니었다면, 아이의 삶은 비극으로 치달을 뻔했던 사건이었다.

2011년에 벌어졌던 이 사건은, 최근에 셀리아가 승무원들에게 인신매매 피해방지 교육 프로그램을 진행하면서, 대중에게 공개되었다.

7년이 지난 지금, 셀리아가 구한 아이는, 대학생이 되었다. 둘은 지금도 종종 전화로 인연을 이어가고 있다.

Alaska Airlines

지금 이 순간에도, 항공기에서 이뤄지는 인신매매에 주의를 기울일 수 있도록, 친구들에게도 셀리아의 이야기를 ‘공유’해주세요!

‘세상의 이슈를 찌르다’ – 포크포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