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노인이 겁에 질려 에스컬레이터를 내려가지 못하고 있었다. 바로 그때 존슨은 가던 길을 멈추고 도움의 손길을 내밀기로 결심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shutterstock

알론조 존슨(Alonzo Johnson)은 매사추세츠 잉글 사이드에 있는 홀리 요크 쇼핑몰에서 장을 보고 있었다. 그런데 그때, 83세의 노인을 보았다. 그는 한눈에 봐도 할아버지가 두려움에 떨고 있는 것을 알 수 있었다.

“할아버지는 많이 두려워하시는 것 같았어요. 제가 도와드릴 수 있겠다 싶었죠.” 존슨이 말했다.

한편, 이 모습을 지켜보고 있던 폴라(Paula Picard) 씨는 이 따뜻한 젊은이와 할아버지가 팔짱을 낀 채 에스컬레이터를 내려가는 감동적인 모습을 사진에 담을 수 있었다.

facebook / Paula Picard

놀랍게도, 이 사진은 순식간에 440,000개의 좋아요와 27,000개의 댓글을 받으며 세상에 공유되었다.

다음은 당시 상황을 폴라 씨가 자신의 페이스북에 설명한 글이다:

“할아버지가 에스컬레이터 위에 멈춰 서있었는데, 에스컬레이터를 타려는 사람들이 점점 쌓이기 시작했죠. 할아버지는 분명 자신이 없어 보였고, 이 청년은 정말 단순한 친절을 베풀었어요. 팔을 뻗고, ‘할아버지, 제가 도와드릴까요?’라고 했죠. 사실, 할아버지는 에스컬레이터에 한번 끼인 적이 있어서 조금 무섭다고 청년에게 조용히 말씀했죠.

Alonzo Johnson

그 청년이 조심스레 팔을 내밀자 두 사람은 잠시 서로 눈을 마주 보았고, 할아버지는 이내 청년의 팔을 잡았습니다. 다른 사람들도 모두 느긋하게 기다렸답니다. 정말, 정말 너무도 기분 좋은 장면이었어요!

한 시간 정도 후면, 저녁 뉴스들이 분열, 전쟁, 정치적 공격, 총격, 그리고 다른 가슴 아픈 소식들을 전하겠죠. 하지만 오늘, 폭력, 인종, 나이, 정치, 그리고 모든 다른 사회적 지위와 계층은 흐려졌고, 그냥 한 사람이 다른 사람을 도와주는 모습만이 선명히 남았습니다. 두 사람을 꼭 안아주고 싶네요.’

Alonzo Johnson

한편, 존슨은 자신의 행동이 그렇게 많은 사람들에게 칭찬받을 줄 몰랐다고 전했다.

“제 엄마는 항상 친절하게 행동하고 옳은 일을 하라고 말씀하세요. 누가 지켜보고 있을지 모른다고 하면서요. 저는 정말 그렇게 자랐고, 그렇게 교육을 받았을 뿐입니다” 존슨이 mass live와의 인터뷰에서 가벼운 미소를 띨 뿐이었다.

facebook / Paula Picar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