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는 물보다 진하다’

진부한 말이지만, 사실이다. 특히 여기 한 형제에겐 더욱 그렇다.

라파(Rafa)는 얼마 전 자신의 팔에 문신 하나를 새겼다. 그러나 그것은 평범한 문신이 아니었다. 자신의 하나뿐인 동생 에릭(Erick)을 위한 것이었다.

Facebook / Soares Sheila

동생 에릭은 다운증후군을 갖고 있었다. 그는 남들과 다른 외모에 어릴 적부터 친구들에게 놀림을 받곤 했다. 그때마다 항상 곁을 지켜준 사람이 형 라파였다.

흔히 형제들은 싸우며 자란다고 하지만, 라파와 에릭의 우애는 남달랐다. 형 라파는 동생에게 자신의 사랑을 더 보여주고 싶었다. 그래서 자신의 팔에 사자의 탈을 쓴 동생의 모습을 문신으로 새기기로 결심했다.

얼마 후. 이 사실을 전혀 모르고 있던 에릭은 형의 팔을 보고 할 말을 잃었다. 자신의 모습을 천천히 지켜보던 에릭의 얼굴에는 미소가 피어올랐다. 그리고 잠시 후, 형제는 부드럽지만 강렬한 포옹을 나눴다. 그것은 분명 많은 의미를 내포하고 있었다.

Facebook / Soares Sheila

엄마 수아레스 실라(Soares Sheila)는 형제의 모습을 영상에 담아 페이스북에 공개했다. 얼마 후, 영상은 수백만번 넘게 공유됐고, 형제에게 찬사가 이어졌다. 수아레스는 “이 아름다운 헌정 문신에 제 강아지가 보이는 반응을 보세요. 형은 동생에게 용감한 얼굴을 가져달라며 말을 이었죠. 이 모습을 보며, 저는 정말 큰 감동을 받았습니다.”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