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TEST ARTICLES

27세 여성이 암으로 죽기 전 남긴 ‘마지막 편지’가 전 세계를 울렸다

지난달, 전 세계는 홀리(Holly Butcher, 27)라는 젊은 여성에게 '안녕'을 외쳤다. 그녀는 유잉육종이라는 희귀암 투병 중이었다. 그러나 2018년 1월 4일, 그녀의 페이스북 계정에는 오빠 Dean의 이름으로...

불에 탄 아기를 구한 여성. 38년 뒤, 페이스북을 하던 중 소리를 지르는데

아만다(Amanda Scarpinati)는 수십 년째 사진 한 장을 간직해 왔다. 사진 속에는 아기였던 자신을 포근하게 안아주고 있던 간호사의 모습이 담겨있었다. 이 사진은 1977년 아만다가 심각한 사고를...

이혼한 전처를 극진히 대한 아빠의 ‘이유’가 전 세계를 녹이고 있다

보스턴에 살고 있는 빌리(Billy Flynn Gadbois)는 아침 일찍부터 꽃과 카드 그리고 아침 식사를 준비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전처의 생일에 깜짝 선물로 전해주라며, 그의 아이들에게 건네주었죠. 그리고...

자살 전, 마지막 담배를 태우고 있던 참전용사. 바로 그때, 풀숲에서 희미한 소리가 들려오는데

우리 몸은 대부분의 일들을 회복해 낼 수 있는 놀라운 능력을 가지고 있습니다. 그러나 과거에 받았던 생명의 위협의 경험은 몇 해가 지나도 우리를 계속 괴롭히죠. 전쟁으로...